top of page

[화연] 차별화 혹은 답습? 예능 <빼고파>의 다이어트 실천



매주 토요일 KBS에서 방영 중인 <빼고파>는 이전의 다이어트 프로그램들이 지향했던 방식과는 다른 ‘건강한’ 방식의 다이어트를 목표로 한다. 프로그램의 진행자인 김신영은 <빼고파>의 다이어트를 ‘3無 다이어트’라고 정의하면서 이를 ‘목에서 쇠 맛 나는 운동’, ‘체중에 대한 집착’, ‘닭가슴살’ 없는 다이어트라고 설명한다. 죽을 만큼 운동하고 죽지 않을 만큼 먹는 지옥의 다이어트와 구분되는 것으로서 ‘3無 다이어트’는 자신감과 건강을 되찾는 방식으로 다이어트에 접근한다. 10년 차 ‘유지어터’ 김신영이 프로그램 진행을 맡은 것도 단기간에 건강을 해칠 만큼 무리하게 살을 빼는 것이 능사가 아님을 보여주며 일상적인 실천으로 살을 빼는 방식을 알려주기 위함으로 보인다. 요컨대 <빼고파>는 자신감과 행복을 찾기 위한, 건강을 위한 것인 동시에 즐거운 다이어트 실천을 지향하는 ‘새로운’ 다이어트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 중인 것이다.


그런데 <빼고파>는 “건강하게 채우는 가벼운 한 끼의 행복”과 “과연 운동이 될까 싶지만 땀이 나는” 운동을 통해 체중이 아니라 ‘눈바디’로 몸을 가늠할 것을 요청한다. 다이어터들이 거주하는 합숙소의 슬로건, “인생은 fit”은 이 목표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또한 다이어터들은 체중을 재는 것이 아니라 지금 꽉 끼는 옷을 나중에 다시 입어보기로 하며 다이어트를 시작한다. 따라서 <빼고파>는 체중에 연연하는 기존의 다이어트 방식과 ‘눈바디’ 다이어트를 구분하면서 후자를 보다 건강한 방식으로 설정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질문은 이것이다. 측량적 목표가 아닌 눈바디를 통한 시각적 목표는 정말로 <빼고파>의 대척점에 선 ‘지옥의 다이어트’와 차별화된 패러다임을 보여주는 것일까?


2018년의 한 기사는 ‘눈바디’를 “‘눈(眼)’과 체성분 분석기 브랜드 ‘인바디’의 합성어로, 체중계 상의 몸무게에 연연하기보다는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몸매 변화를 관찰하는 것”이라 소개하고 있다. 이러한 ‘눈바디’는 꾸준한 식습관 변화와 운동을 바탕으로 한 이른바 ‘습관형 다이어트’의 측정 도구로서 제시된다. <빼고파>가 지향하는 다이어트와 정확히 맞닿는 지점이다. 이때 발 빠른 몸 산업들은 먹고 싶은 것을 참고 억지로 운동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건강한 음식을 찾고 운동을 즐길 수 있도록 돕는” 것을 새로운 사업 모델로 제시한다. 현시점, 이러한 ‘눈바디’는 기사의 신조어 소개나 몸 산업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의 차원을 넘어서고 있다. SNS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눈바디’라는 키워드로 검색하면 뜨는 수많은 포스트들은 이것이 다이어트 실천에서 개인들에게 얼마만큼 측정 기준으로서 위력을 가지게 되었는지 잘 보여준다. 다이어트 실천의 패러다임이 ‘눈바디’가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것이다.


인바디로 대표되는 체성분 분석이 과학성을 가장하며 개인들에게 체내의 성분까지 조절하도록 하였다면, 의료적 패러다임을 넘어선 ‘눈바디’는 다이어트와 몸 관리가 ‘자발적 실천’임을 강조하면서 체내의 성분을 넘어 극단적인 시각의 세계로 회귀하게끔 하는 것은 아닐까? <빼고파>의 다이어트 실천을 비교적 편안한 마음으로 바라보면서도 어딘가 고민스러웠던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 ‘자발적’ 관리로 빚어지는 ‘보기에 아름다운 몸’이란 수치가 부과하는 표준화의 힘보다 어쩌면 더 강력한 압력이 아닐까? 좀 더 아름답게 갈라지는 복근, 좀 더 매끈한 허리, 좀 더 탄탄한 팔뚝과 같은 이미지는 그것을 나의 선택, 실천으로 이루어낼 수 있을 것 같기에 매 순간 나를 부추긴다.


그럼에도 <빼고파>는 다양한 체격을 가진 6명의 다이어터 출연진들이 각자 경험해왔던 무리한 다이어트 방식, 자신의 몸에 가해졌던 각종 언어적 폭력들을 공유함으로써 얼마만큼 여성의 몸에 사회적이고 문화적인 압력들이 교차되어 왔는지 비판적으로 생각해볼 수 있는 지점을 제공한다. 시선과 규범의 허구를 알고 있음에도 그 곁을 맴도는 ‘나’를 바라보는 것은 얼마나 고통스러운가? 또한 출연진들은 몸과 행복의 관계를 논하면서 자신의 몸에 대한 이해를 넓혀가는 모습도 보여준다. 분명 <빼고파>의 장점은 ‘건강한’ 다이어트 방식을 제시하는 데 있는 것이 아니라, 바로 이 지점에 있다.



조회수 108회댓글 1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 Yorum


안녕하세요, 서대문구 주민입니다. 엊그제 우연히 알게되서 들어왔다가 글을 남겨봅니다. 혹시 방송에 관심이 있으신가 해서요 ㅎ, 개인적으로 TV를 좋아하는데, TV프로그램과 관련해 이야기를 나누는 채널을 생각해본적이 있는데 연구그룹에서 진행해보시면 어떨까 제안해봅니다. 진지말고 유쾌하고 의미를 짚어보는 방식으로요

Beğen
bottom of page